도자기박물관


제1전시실


 민요의 요람, 문경

문경도자기의 생산은 관요(官窯)와 민요(民窯)에서 이루어졌다. 관요는 주로 왕실과 관청에서 필요로 하는 도자기를 생산하였으며, 민요는 서민들의 생활용기를 대량 생산하였다. 문경지역의 도자기는 민요로서 일상생활에 쓰임이 많은 도자기를 생산하였다. 화려함과 기교보다는 실용적인 면을 고려하여 소박하고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배어 있다. 그 종류는 사발, 대접, 접시, 종지, 병, 제기 등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앞으로 우리나라 도자사(陶磁史)는 물론 수공업사, 경제사, 생활사 등에서 더욱 주목받게 될 것이다.

분청사기편01
분청사기편01
분청사기편02
분청사기편02
분청사기편03
분청사기편03

 문경 도자기의 계승발전

문경 도자기의 특징은 무엇보다도 한국 도자사를 관통하는 역사성과 전통성에 있다. 고려시대 청자에서부터 조선시대 분청사기와 백자를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900여 년을 이어왔다. 우리나라에서 어느 한 지역의 도자기 생산이 이처럼 장구한 세월동안 지속되어 온 사례는 발견하기 드문 일이다. 이러한 모습은 오늘날에 화려하게 부활하여 중요무형문화재(重要無形文化財)와 명장(名匠)을 낳았다. 대를 이어온 사기장(沙器匠)들은 생산방식에 있어서도 전통의 모습 그대로를 고집하고 있다. 오늘도 발 물레 차는 사기장의 땀방울, 빨려들듯 타오르는 망댕이 가마, 그 너머로 피어오르는 연기가 수려한 자연경관과 어울려 보는 이로 하여금 정감을 불러일으킨다.

분청사기편01
분청사기편01
분청사기편02
분청사기편02
분청사기편03
분청사기편03

 유물전시 (11세기~19세기) 청자, 분청,백자 등

제2전시실


 찻사발 축제 초청 외국인작가 작품 전시회

매년 문경에서 개최되는 문경전통찻사발축제에 참여한 여러나라 작가들의 작품을, 문경전통도예의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교류와 우호관계를 기리고자 외국작가들의 작품을 기증받아 전시하고 있다.


 전통 찻사발 공모전 수상작품 전시회 (2004년~)

전국찻사발공모대전은 매년 문경전통찻사발축제의 기획행사로 개최되고 있다. 우리나라 최고의 찻사발 공모전으로서 문경이 전통찻사발의 고장임을 널리 알리고 그 장인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우리 민요(民窯)의 순수한 멋과 투박한 정서를 담아내는 전국의 도예가와 도예전공 학생들의 수상작을 전시하고 있다.

제3전시실


 문경도예가

전통도자기의 본향, 문경도자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하여 지역 도예인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혼이 깃든 작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문경도자기의 특징

순박한 심성이 그대로 배있어 색채와 형태가 자연스럽고 아름답다.문경도자기의 가치는 오늘에 이르러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그것은 도예가 개인의 기능도 뛰어나지만, 그 기능의 저변에 문경도자기만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역사성과 전통성이있기 때문이다.조 선 초 분청사기 및 백자 도요지가  많이 분포되어 있으며 문경의 도자기에는 아직까지옛 도공의 혼이 그대로 담겨져 있고 우리 민족의 순박한 심성이 그대로 배어있어 색채와 형태가 자연스럽고 아름답다.


 문경전통 도예가 작품전